엘씨벤쳐스 "탄소발자국 줄이는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추구"


'브랜드 K'인증 받은 패션 소셜벤처기업


[서울= 뉴스핌] 정태선 기자= "친환경 소재 및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로서 자원 선순환 사업을 아이템화해 성장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한국에서 기술력 기반의 우수 중소 제조기업에 주는 '브랜드K'인증을 받은 엘씨벤쳐스의 최지수 대표는 차별화된 디자인 경쟁력으로 지속 가능한 가치와 좋은 환경을 만드는 소셜벤처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엘씨벤쳐스는 여성용 브랜드 러브참, 업사이클링 전문브랜드 씨네드 등으로 가방 등의 패션 브랜드를 제조, 판매하고 있다.

엘씨벤쳐스는 소셜벤처허브센터가 주최하고 제피러스랩이 수행한 녥소셜벤처 액셀러레이팅'프로그램에서 4대1의 경쟁을 통해 선발된 20개 참여기업중 하나이다. 소셜벤처 투자유치 엑셀러레이팅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소셜벤처를 발굴, 기업진단 컨설팅 IR컨설팅을 통해 지속성장을 견인할 목적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최지수 엘씨벤쳐스 대표에게 가방 브랜드에서 친환경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힌 배경와 향후 전략을 들어봤다.

엘씨벤쳐스 최지수 대표 [사진= 엘씨벤쳐스]


- 친환경분야로 진출하게 된 계기는.

▲ 엘씨벤쳐스는 라이프 스타일을 새로운 컨셉트로 제시한다는 사명 아래 패션 브랜드 제조 유통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속가능하고 환경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친환경 협동조합 '내추라 유니온'가입을 통해 친환경 기업들과 친환경 소재에 정보 공유를 하면서 제품을 제작하고 함께 성장하고 있다.

- 창업 2년여가 됐는데 어떤 어려움이 있었나.

▲ 업사이클링의 제품을 만드는 과정이 공정화하기 힘들었다. 또 업사이클링으로 사용하고 있는 타폴린 소재를 재사용하기 위한 세척과 가공부분에 어려움이 있었다. 다양한 전문기관으로부터 자문을 받아 세척과정에서 애로사항이었던 유해물질 제거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했다.

- 어떤 제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나.

▲ 친환경 소재및 업사이클 소재로 제작한 여성용 브랜드 러브참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현재 재고가죽, 재생가죽을 섞어서 사용하고 있는데 앞으로 다양한 비건 소재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업사이클링 전문브랜드 씨네드를 런칭해서 업사이클링 전문의 브랜드로 키우고 있다.

땅에 매립되어도 분해되지 않거나 분해 기간이 30~40년에 달하는 폐기물을 수거해, 한해 2t 이상을 사용해서 제품을 제작하는 것을 첫 목표로 잡았다. 앞으로 친환경 소재 및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로서 자원 순환형 제품으로 아이템화해 성장하는 것이 목표이다.

- 친환경 업사이클 소재를 이용한 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전망하고 있나.

▲ 업사이클의 해외시장은 4000억 달러 규모이며, 대표적인 브랜드 프라이탁은 700억원(2019년 기준)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 시장은 아직 200억원 규모로 국내 재활용제품 매출 약 5조원의 0.01%에도 못 미친다.

또 국내 업사이클 기업은 설립 4년 미만, 연매출 5000만 원 미만의 신생기업이 대부분이다. 그런 만큼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 엘씨벤쳐스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 엘씨벤쳐스는 한국에서 기술력 기반으로 제품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에 주는 '브랜드 K'인증을 받았다. '브랜드 K'는 대한민국에서 생산(Made in Korea)된 혁신기술 기반의 소비재 명품으로 인정하는 것이다. 이에 걸맞는 제조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 디자인 혁신 유망기업으로 선정될 만큼 차별화된 디자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업사이클링 전문브랜드 씨네드 제품 [사진=엘씨벤쳐스]


- 엘씨벤쳐스의 2021년 성과는,

▲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추구하는 소셜 벤쳐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버려지는 폐텐트 소재인 타폴린으로 만든 가방브랜드 '씨네드'를 런칭해 환경에 관심이 많은 MZ세대를 타겟으로 디자인 제작을 하고 있다.

친환경 제품 개발 콜라보레이션(캐릭터 구름이·단콩)도 진행하고 있다. 구름이 캐릭터 콜라보레이션은 친환경 생활습관을 위한 텀블러 장려 캔버스가방으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원단으로 제작하고 있다.

연구가 필요한 업사이클링 소재의 안전성 부분은 가천대학교의 컨설팅을 받는 등 산학연구를 통해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 향후 계획과 사업 방향은.

▲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소셜벤쳐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산업폐기물을 사용한 업사이클링 제품의 안전성 검토 및 연구 개발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환경 가치를 만들어내고 싶다.

windy@newspim.com

출처: https://www.newspim.com/news/view/20211208000994

조회수 3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